저출산대책 2024년 부모급여 얼마나 올랐을까? 0세, 1세 급여 비교

저출산대책 2024년에도 변화 없을까?

2023년 대비 7가지 주요 변경사항

저출산대책

저출산 문제는 현재 전세계적으로 뜨거운 이슈입니다. 특히 한국에서는 이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이 시행되고 있죠. 이 글에서는 2023년과 2024년의 주요 정책들을 비교하면서, 이러한 정책들이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 살펴보겠습니다.

부모급여

2023년

  • 0세: 70만 원
  • 1세: 35만 원

2024년

  • 0세: 100만 원 → 확대
  • 1세: 50만 원 → 확대

부모급여의 경우, 2024년에는 0세와 1세 모두 급여가 증가했는데요. 이는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중요한 스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. 서울시 조부모 돌봄수당 양육공백 가정에 월 30만원 지원만 봐도 저출산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정부가 얼마나 고민중인지 알수 있습니다.

첫만남 이용권

2023년

  • 모든 자녀: 각 200만 원

2024년

  • 첫째: 200만 원
  • 둘째 이상: 300만 원 → 확대

첫만남 이용권은 2024년에 둘째 이상에게 더 많은 지원이 이루어지고 있네요. 다자녀 가정에 대한 지원이 확대되면서, 둘째 이상 자녀에게 더 많은 혜택이 주어집니다.

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,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.

보육료 지원

2023년

  • 221 ~ 653천 원

2024년

  • 232 ~ 686천 원 → 인상(+5%)

보육료 지원은 2024년에 약 5% 인상되었습니다. 이는 영유아를 돌보는 부모들에게는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.

임신사전검사

2023년

  • 없음

2024년

  • 부부 8.2만쌍 → 신규

임신 계획 단계의 부부에게 필수 가임력 검진비를 지원하겠다는 새로운 정책이 2024년에 도입되었네요. 이는 출산을 계획하는 부부들에게는 매우 유용할 것으로 보입니다.

기타 정책들

  • 냉동난자 사용 보조 생식술 비용 지원: 552명 → 신규
  •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: 1.3만명 → 3.3만명 → 확대
  • 난임/우울증 상담센터: 7개소 → 9개소 → 확대
  • 미숙아/선천성 이상아 의료비 지원: 0.8만명 → 1.2만명 → 확대
  • 생애초기 건강관리: 60개 → 75개 → 확대
  • 보청기 지원: 100명 → 278명 → 확대

결론

2023년과 2024년의 저출산 관련 정책을 살펴봤는데요, 전반적으로 2024년에는 다양한 지원이 확대되고 있습니다. 이러한 정책들이 얼마나 효과적인지는 앞으로 지켜봐야겠지만, 일단은 저출산 문제에 대한 정부의 의지가 확연히 드러나고 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.